나눔 (Contact Us)

20200320 새벽묵상 - 스스로 굳세게 하라 (학 2:1-9) 작성일 2020-03-20 11:32:59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24


20200320 [새벽묵상]   스스로 굳세게 하라  (학 2:1-9) 
 
세계에서 예루살렘 도시와 예루살렘 성전처럼 사연이 많은 곳은 없을 것입니다. 어떤 블로거는 “사탄이 꿀 발라놓은 땅”이라는 제목으로 그 땅에서 벌어진 사연들을 설명하기도 할 정도입니다. 
특이한 것은 예루살렘이 세계 3 대 종교의 성지라는 것입니다.  
기독교는 예수님이 죽으시고 부활하신 곳이며, 유대교는 자신들의 성전이 있던 자리이고, 
이슬람은 무함마드가 승천한 황금으로 된 “바위의 돔”이 있는 곳입니다. 
 
예루살렘은 제 1 성전인 솔로몬 성전과 제 2 성전인 스룹바벨 성전이 있던 곳입니다. 
솔로몬 성전은 B.C.586 년 바벨론 사람들에 의해 무너졌고, 다시 바벨론에서 돌아온 포로들이 그 자리에 제 2 성전인 스룹바벨 성전을 세웁니다. 스룹바벨 성전은 A.D.70 년 로마 티토 장군에 의해 모두 무너지고, 현재는 서쪽에 “통곡의 벽”이라 불리는 벽만이 남아있습니다. 
 
바로 오늘 본문의 이야기가 제 2 성전인 스룹바벨 성전을 건축하는 과정의 이야기입니다.   
 
학개서는 4 개월 이라는 비교적 짧은 기간에 임한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한 4 편의 설교입니다.1 
그 중에 오늘 본문은 두 번째 설교입니다. 여호와의 말씀이 학개 선지자에게 임한 그 날은, 
예전에 솔로몬 왕이 성전을 봉헌했던 날이요, 여름 추수를 기뻐하는 축제일인 장막절이었습니다.  
그리고 성전 건축을 다시 재개하고 거의 두 달이 지나 성전의 기초가 놓인 시점입니다. 
 
그러나 초라하고 보잘것없는 성전의 기초(3 절)는 그들을 실망시킵니다.  
특히 나이가 많은 노인들은 어릴 적 보았던 솔로몬 성전의 웅장함을 잊지 못했습니다.  
평생 꿈에 그리던 성전인데, 현실은 너무 초라하기 그지 없습니다. 엉엉 울 수 밖에 없습니다.2 
그럴 때가 있지요? 축제여야 하는데, 오히려 초상집 같은 상황 말입니다. 
최선을 다했지만 그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하고, 너무 빈약할 때 오는 실망감 말입니다. 
 
낙심한 지도자인 스룹바벨과 대제사장 여호수아, 그리고 모든 백성에게 학개를 통하여 말씀이 임합니다. 
 
1) 스스로 굳세게 할지어다 
하나님은 지도자와 모든 백성이 스스로 굳세게 할 것을 명령하십니다.  
힘을 내고 용기를 내어 계속하여 성전 건축을 하라는 말씀입니다. 각자 해야 할 일을 하라는 것입니다! 

-----------------------------------------------------------------------------------
                                           
1첫 번째 말씀(1:1-11)은 다리오가 왕이 된 지 2 년 6 월 1 일, 우리의 사용하는 태양력으로는 8 월 중순 경 
 두 번째 말씀(2:1-9)은 다리오 왕 2 년 7 월 21 일, 태양력으로는 9 월 초순 경 
 세 번째, 네 번째 말씀(2:10-19)은 동일한 날 다리오 왕 2 년 9 월 24 일, 태양력으로는 10 월 초순 경 
 
2 에스라 3:12-13 참조, 16 년 전 성전 공사가 시작 될 때에도 동일한 반응이 있었습니다. 노인들은 울고, 젊은이들은 환호를 했습니다. 사마리아 
사람들에 의해 건축이 중단 되었다가 16 년 만에 하나님의 휘저으심으로 다시 건축이 시작 되었지만, 보잘것없는 성전의 기초는 여전히 그들에게 
실망감을 주었습니다. 

-------------------------------------------------------------------------------------


그런데 그냥 “힘내!”가 아닙니다. 근거가 있습니다. 두 가지입니다(5 절). 
출애굽 때부터 약속한 구원의 언약을 기억하고 계시는 하나님이십니다.  
내가 약속을 잊지 않았다! 또한 언제나 그곳에 너희와 함께 했다. 그러니 두려워 말라!는 것입니다. 

2) 이 성전의 나중 영광이 이전 영광보다 크리라… 내가 이 곳에 평강을 주리라 
두 번째로 하나님은 당신이 온 우주의 주권자이신 전능하신 하나님이심을 선포하십니다(6, 8 절).  
그리고 보잘것없는 스룹바벨 성전에 영광이 충만하게 할 것을 말씀 하십니다. “셰키나”의 영광입니다.3 
또한 이 성전의 나중 영광이 이전 영광보다 클 것을 말씀 하십니다.  
“이전 영광”이라 함은 바로 솔로몬 성전의 영광을 의미 합니다.  
그러니까 스룹바벨 성전의 영광이 이전 솔로몬 성전 보다 더 영광스러울 것이라는 말씀입니다. 
눈으로 보기에도 비교가 안 될 정도로 초라한 두 번째 성전의 영광이 어떻게 황금으로 도배한 솔로몬 
성전의 영광보다 클까요? 
 
실제로 스룹바벨 성전에는 하나님의 임재하심이 있었다는 기록이 없습니다.  
그러면 이 말씀의 의미는 무엇인가요?  
수 백 년 후에 보잘것없는 스룹바벨 성전에 한 청년이 들어 옵니다. 그리고는 모든 비둘기 파는 자의 
상을 뒤엎고, 아버지의 집을 강도의 소굴로 만들지 말라고 호통을 칩니다. 
변질 되었던 ‘만민이 기도하는 집’에 다시 ‘평강’이 임한 것입니다. 그 청년의 별명은 “평강의 왕”입니다. 
솔로몬보다 더 큰 이이신 예수님이 스룹바벨 성전에 임하신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가장 큰 영광입니다! 
 
솔로몬보다 더 큰 이가 여기 있느니라 (마 12:42b) 
 
우리는 하나님의 성전입니다(고전 3:16). 어떻게 우리는 영광스러운 성전이 될 수 있을까요? 
우리의 교회가 어떻게 하나님의 영광이 충만한 교회가 될 수 있을까요? 
화려한 보석과 옷으로 치장하는 것으로 인간이 영광스러울 수 없습니다. 
크고 웅장한 건물과 화려한 기자재로 예배당을 채우는 것으로 교회가 영광스러워지는 것이 아닙니다. 
 
인간이 인간답고 교회가 교회다울 수 있는 것은 우리 안에 예수의 영이 충만할 때입니다. 
교회에 모일 수 없는 위기의 시대, 마치 하나님의 영광이 떠나 버린 것 같은 시대를 지나고 있지만, 
오히려 하나님의 영광이 더욱 크게 우리 가운데 임할 것을 확신합니다. 
우리 모두가 스스로 굳세게 하여  
우리 스스로가 하나님의 영광이 충만한 “움직이는 교회”가 되기를 다짐할 때 말입니다. 
             

--------------------------------------------------------------------------------
                             
3성막 시절에는 십계명, 만나가 든 항아리, 아론의 싹 난 지팡이가 들어있는 법궤에 하나님의 영광이 임했습니다. 그래서 법궤를 하나님의 발등상(Footstool)이라고 하며, 그곳에 임재하시는 하나님의 영광을 “셰키나”라고 합니다. 

댓글을 불러오는 중입니다.
공지
On-Line 예배 관련하여 공지드립니다그림파일
작성일 20.03.19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23
공지
공지
교회 일정
작성일 19.03.19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939
74
73
72
4월 3일 (하루) 금요기도회는 쉽니다그림파일
작성일 20.04.03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2
71
70
69
68
67
20200330 새벽묵상 - 필승비결 (신3:1-22) 그림파일
작성일 20.03.30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60
66
65
64
20200326 새벽묵상 - 피아식별 (신2:1-15) 그림파일
작성일 20.03.26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68
63
62
61
60